칼루아는 무엇인가요?

1936년에 멕시코의 베라크루즈에서 탄생한 깊은 역사의 칼루아는 풍부하고 이색적인 유산을 지니고 있습니다.

100% 아라비카 커피 원두, 럼, 칼루아 커피 리큐어로 이루어졌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칵테일들의 주요 재료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White Russian, Black Russian, Mudslide부터 요즘 아주 인기 있는 Espresso Martini에도 모두 들어가지요! 다수의 클래식이나, 오래되거나, 새로운 칵테일의 재료로 사용하는 것은 물론이고요.

브런치, 런치, 저녁 식사의 칵테일 등 어떤 순간에도 칼루아는 커피를 맛난 커피 칵테일로 변신시키는 것처럼 보통을 넘어 탁월함을 만들어냅니다.

이런 이유로 세계 1위의 커피 리큐어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습니다*

자, 어서 즐겨보세요. 여러분은 이 맛의 세계를 즐길 자격이 충분히 있습니다..

건배!

*IWSR Liqueurs 2019.

우리의 칼루아 제조 비법

네. 칼루아 한 병을 만들려면 7년이 걸립니다. 여기에 비법이…

성장의 긴 기간

우리의 커피 리큐어를 위해 완벽한 커피 원두를 얻으려면 최대 6년이 걸립니다. 칵테일 한 잔을 위해서 정말 긴 시간입니다. 왜냐고요? 커피 열매는 그늘에서 자라기 때문에 태양 아래서 자라는 것보다 시간이 더 많이 걸립니다. 커피 열매요? 우리는 과일을 마시고 있는 것인가요? 전혀 아닙니다. 열매는 그저 우리의 소중한 원두를 보호하는 안전장치와 같습니다. 우리의 커피 열매는 아름다운 다크 레드의 체리로 크면 사용 가능한 순간을 맞이하게 됩니다.


수확

아름다운 다크 레드의 열매가 준비되면 그 안에서 커피 원두를 꺼내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이렇듯, 우리는 이미 내면이 외면보다 더 중요하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지요.


건조 및 숙성

이 열매에서 꺼낸 ‘부분’은 우리 원두에서 매우 중요한 존재입니다. 이제 커다란 자루에 담고 다시 인내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약 6개월의 시간이 걸리지요. 좋은 것을 얻기 위해 기다리는 것은 정말 지겨울 때가 있죠!


증류

커피 자체는 정말 대단합니다. 그럼 칼루아에 들어 있는 증류주는 어떻게 만들까요? 우리 럼은 사탕수수를 재료로 써서 만듭니다. 즙을 추출하고 끓이고 물과 섞는 과정을 통해 탄생합니다. 알코올을 더하면 이제부터는 증류 과정이 시작됩니다. 칼루아는 완벽한 증류주로 태어납니다!

로스팅 및 블렌딩

7년이란 시간 후에 원두와 럼 증류주는 드디어 우리의 증류소에서 만나게 됩니다. 완벽하게 로스팅한 커피는 증류주와 함께 4주간 숙성합니다. 이 몇 주간의 시간을 거친 후에 병에 담고 칼루아의 진정함으로 봉인됩니다.

사람들이 말하길 인내하는 자에게 좋은 것이 온다고 합니다. 반박할 수 없는 진리입니다.

Headline pre 베라크루즈에서 사랑을 더해 전하다: 칼루아 스토리

1936년

1940년

1948년

1950년대

1955년

1960년대

1977년

1980년대

1990년대

2021년